돈암서원

 

1993년 10월 18일 사적 제383호로 지정되었으며,

면적은 5,590㎡이다. 1634년(인조 12) 창건. 조선 중기의

대표적인 예학파() 유학자  장생()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세웠졌다.

 

1660년(현종 1)에 사액()된 호서지방(충청도)의 대표적인

서원이다. 흥선대원군서원철폐 때에도 보존된 전국 47개

서원 중의 하나이다.

 

경역 내에는 강당·동재·서재·사우(사당)·장판각(

양성당() 등 건물 10여 동과 돈암서원비·관리사 등이 있다

이 중 사우인 숭례사에는  장생을 주향()으로 하고 그의 아들  집(), 노론의 거두 송준길()과

송시열() 등을 배향하였다. 또 장판각에는  장생· 집· 계휘()의 문집과 왕실의 하사품인

벼루·전적 등이 보관되어 있다.

 

주요 유적·유물로는

① 돈암서원비 : 1645년 송시열 찬, 송준길 서,

② 돈암서원 이건비() : 1880년(고종 17) 세움,

                                           2000년 1월 11일 충청남도문화재자료 제366호로 지정되었다.

                                           1699년(숙종 25)에 세운 비로, 서원 내 강당 건물인 양성당() 앞에 서 있다.

                                           사각의 높은 비좌(:받침돌) 위에 비신()을 세우고 가첨석(지붕돌)을

                                           올렸다. 비문()은 송시열()이 짓고, 송준길()이 글씨를 썼으며,

                                           앞면에 새겨져 있는 전서체 제목은  만기()가 쓴 것이다.

 

                                           비문에는 사계() 장생()의 위패를 모신 돈암서원을 세우게 된 배경과

                                           서원의 구조, 장생의 행적 등에 관해 기록해 놓았다. 또 1880년(고종 17) 서원을

                                           옮겨짓기 이전에는 지금의 건물 배치와는 다르게 사우() 앞에 강당인 응도당

                                           ()이 있었고, 그 좌우에 거경재()와 정의재()를 각각 두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③ 숭 례 사       :     주심포 1출목 2익공. 정면 3칸, 측면 3칸, 건평 14평,

                             2000년 1월 11일 충청남도유형문화재 제155호로 지정되었다. 돈암서원의 사당이다.
                             기호학파의 대표적 서원인 돈암서원은 원래 1634년(인조 12)에 이곳에서 1.5㎞ 정도

                             떨어진 숲말[]에 세워졌다. 1660년(현종 1)에 사액서원이 되었고, 1866년(고종 3)

                             서원철폐령에도 제외되어 훼철되지 않았다. 1880년의 대홍수로 뜰까지 물이 들었기

                             때문에 1881년(고종 18) 현재의 위치로 옮겨 지었다.

 

                             현재 사계() 장생(), 신독재() 집(), 우암()

                             송시열(), 동춘당() 송준길()등 4명의 위폐를 모시고 제향하고 있다.

                             서원 경내에는 솟을삼문으로 된 입덕문() 안쪽 정면에 양성당(), 왼쪽에

                             응도당()이 있고, 사우는 양성당 뒤쪽에 있다. 사우의 전면은 1칸을 터서 벽돌

                             바닥으로 된 전퇴를 두었고, 내부에는 우물마루를 깔았다. 전면 기둥 사이에는 사분합

                             () 띠살문을 달았고, 옆면과 뒷면은 회벽으로 되어 있다.


                             공포는 이익공() 외출목()과 같은 방법으로 짜여 있다. 창방() 위에

                             설치된 화반형()의 초각반()은 기둥 사이사이에 1개씩 있다. 가구()는

                             퇴고주()를 세워 퇴량()과 대들보를 걸었는데, 목재()는 새우처럼 휘어진

                             것을 사용했다.
                             대들보 위에는 포대공()을 얹어서 퇴고주와 함께 종량()을 받쳤고, 종량 위에

                             파련대공()을 두고 종도리()를 받쳤다.

 

④ 양성당 : 정면 5칸, 측면 2칸, 홑처마 팔작지붕 백골집. 건평 20평,

⑤ 장판각 : 정면 3칸, 측면 2칸, 홑처마 팔작지붕 백골집 11평,

⑥ 전사청() : 정면 7칸, 측면 2칸, 가자형 홑처마 팔작지붕 백골집. 건평 38평,

 

⑦ 응도당() : 정면 5칸, 측면 3칸, 주심포 1출목 2익공. 겹처마 맞배지붕 백골집 29평,

                             2000년 1월 11일 충청남도유형문화재 제156호로 지정되었다. 돈암서원에서 유생들을

                             가르치던 강당으로, 1881년(고종 18) 서원을 현재의 위치로 옮길 때 옛터에 남아

                             있었는데 1971년 옮겨 지었다.

 

                             여러 기록에 의하면 돈암서원의 건물 배치와 규모는 사계() 장생()이 강경의

                             죽림서원(:황산서원)을 창건했던 규례를 이어받은 것이라고 한다.

                             장수강학()의 성격을 가진 강당으로, 원래의 건물은 보기 드물게 큰 규모와 옛

                             규제를 충실히 따랐다 한다.

 

                             돈암서원 비문에 의하면 방·대청·툇마루·행랑을 갖춘 응도당이 있었고, 응도당의 왼쪽에는

                             거경재(), 오른쪽에는 정의재()가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원래의 응도당을

                             그대로 재건하기는 어려웠기 때문에 현재의 건물은 사당 앞에 그 모형만 세운 것이고,

                             거경재나 정의재는 보존 상태가 좋지 않아 그 건물이 어느 것인지 분간하기 어렵다.

                             응도당은 기와에 씌어 있는 명문()으로 보아 1633년(인조 11)에 건립되었음을 알 수

                             있다.  

 

⑧ 현판:1660년(현종 1)에 사액받은 '' 등이 있다.

 

             

             

             

             

             

              

              

 

                                                                            위로